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MB 발언에 여야 입장 엇갈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1-14

본문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MB 발언에 여야 입장 엇갈려

 

이명박이 12일 바레인 출국 전 적폐청산을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한 데 대해 여야 정당들이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은 『한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쇠퇴시킨 이명박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이명박이 국민들에게 사과하기는커녕 온갖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이명박 정권은) 국가안보를 위해 존재하는 국가정보기관과 국군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심리전을 전개』했다면서 『헌정질서를 파괴하고 국기를 문란 시킨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권기간 동안 불법을 기획하도록 지시하고 탈법을 자행하도록 사주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일말의 양심도 없이 정치보복을 운운하며 불법행위를 합리화 하고 있다』면서 『참모나 부하 직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행태는 보기 민망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도 논평을 내놨다. 김 대변인은 『「정치보복」,「감정풀이」 등을 운운하면서 군 사이버사 댓글 지시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해명을 했다』면서 『기본적으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가져야 할 자세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책임지겠다는 자세를 보이는 것이 옳은 태도이며, 책임이 없다는 해명이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민주주의 후퇴의 장본인 이명박의「정치보복」 운운은 적반하장』이라면서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한 수사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이명박에 대해 『뻔뻔하기 그지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의 발언은 국가기관이 선거에 개입하고 여론을 조작했던 모든 일이 사실이고, 본인이 그 몸통임을 공식적으로 시인한 것이나 다름 없다』고 말했다. 또 『증거들이 몸통인 본인을 향하자 정치보복 프레임을 방패막이 삼으려는 의도』라며 『전직 국가원수로서 국익에 기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만큼 책임 있는 자세로 진상규명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