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공무원노조 서울 도심서「총궐기대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1-13

본문

 

공무원노조 서울 도심서「총궐기대회」 개최

 

 

전국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11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공무원노동자 총궐기 대회에서 공무원 노동조합 인정, 공무원에 대한 성과연봉제 폐지, 해고된 조합원들에 대한 원직 복직을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공무원노조)는 서울 도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기간 약속한 해직자 원직복직, 설립신고 이행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공무원노조는 11일 오후 2시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약속이행 촉구 공무원노동자 총궐기대회」에서『현 정부가 부정한 정권에 맞서 싸워왔던 민주노조를 인정한다면 최소한의 노조할 권리와 해직자 원직복직을 즉각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들은 총궐기대회를 통해 ▲해직자 원직복직 ▲노조 설립신고 쟁취 ▲정치기본권 보장 ▲성과 연봉제 폐지등을 주장했다.
공무원노조는『헌법 제33조와 노조법 제5조가 노조 설립은 신고제임을 밝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박근혜 적폐 정부는 노조탄압을 위해 변칙적인 허가제로 운영해왔다』 며 『5차례에 걸친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반려는 ILO 등 국제노동기구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시정을 요구받은 바 있는 국제적 망신거리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ILO와 국제사회가 수차례 권고한 노조할 권리는 2019년 이후로 미루겠다며 공무원 노조를 불법노조로 묶어두고 있다』며『정치기본권을 박탈해 정권의 충견을 강요하고, 공공부분에서도 폐지한 성과급제를 여전히 남겨두어 공직사회를 갈등과 혼란으로 몰아가고 있다』 고 지적했다.
공무원노조는 『오늘 공무원노조는 문 대통령의 즉각적인 약속이행을 요구하는 최후통첩을 전한다』 며『대통령이 약속한 해직자 원직복직, 설립신고 이행, 정치기본권 보장, 성과급제 폐지를 미루거나 거부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한 대정부 투쟁에 돌입할 것을 결의한다』 고 경고했다.
공무원노조에 따르면, 노조 설립 및 활동과 관련해 노조가 출범한 2002년 3월부터 2016년 12월말까지 징계를 받은 공무원은 파면, 해임 등 공직배제 530명을 포함해 총 2,986명에 이르고 있다. 이중 136명의 해직자는 아직도 공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2505일째 복직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결의대회 직후 노조는 서울역을 출발해 숭례문과 서울시청, 세종문화회관을 거쳐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한다. 이후 공무원노조는 「2017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전야제 및 본대회에 참여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